22일 수원시청에서 열린 배달특급 감사패 전달식에서 박사승 수원시 경제정책실장(왼쪽)과 배공만 경기도주식회사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22일 수원시청에서 열린 배달특급 감사패 전달식에서 박사승 수원시 경제정책실장(왼쪽)과 배공만 경기도주식회사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이코노뉴스=최아람 기자]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의 안정적 성장과 성공적 시장 안착을 위해 힘쓴 수원시에 경기도주식회사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22일 수원시청을 방문, 박사승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을 만나 이 같은 뜻을 담은 감사패를 전달하고 배달특급 발전을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배공만 경기도주식회사 본부장과 박사승 경제정책국장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재까지 배달특급이 이룩해온 성과에 대해 공유하고 앞으로의 배달특급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수원시에서는 지난 2021년 4월부터 배달특급 서비스를 펼쳐왔으며, 현재까지 수원 지역에서만 약 227억 원의 누적 거래액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경기도주식회사와 수원시 양 기관은 그간 약 6,100개의 가맹점을 확보하며 수원 지역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와 소비자 혜택 강화 등 상생의 배달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번 감사패 전달에 대해 이창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인구 약 118만 명을 자랑하는 경기도의 대표 도시 중 하나인 수원시가 적극적인 도움을 줌으로써 배달특급이 현재까지 성장해올 수 있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경기도주식회사는 수원시를 포함해 경기도 전역의 소상공인과 소비자 상생을 위해 적극적으로 힘쓰겠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