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산유국 감산동결 등 영향 3%넘게 올라-브렌트유 배럴당 70달러 육박…국제금값 하락

어 만 기자l승인2021.03.06l수정2021.03.06 07: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어 만 기자] 국제유가가 5일(현지시간) 주요산유국의 감산 동결 조치와 미국 고용 지표 호조에 힘입어 3% 넘게 급등했다. 이틀 연속 급등세를 보였다.

▲ 국제유가가 5일(현지시간) 3% 넘게 급등했다. 사진은 미국 텍사스주 미들랜드의 석유 굴착기와 펌프 잭의 모습. /뉴시스

이날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서부 텍사스산중질유(WTI) 가격은 배럴당 3.5%(2.26달러) 급등한 66.09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는 3.9%(2.62달러) 상승한 배럴당 69.36달러에 거래됐다. 이는 2019년 5월 이후 최고치다.

주간별로 보면 WTI는 7.5% 급등해 2019년 4월 이후 최고수준을 보였다. 브렌트유는 이번주 7.7% 상승해 7주 연속 랠리다.

OPEC플러스(석유수출국기구 및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모임)가 전일 회동에서 4월에 산유량을 현재와 거의 같은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하면서 상승흐름을 이어갔다.

또 미국 고용지표도 양호하게 나오면서 유가를 끌어 올렸다. 미 노동부는 2월 비농업 부문의 신규 고용이 37만9000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로이터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중간값 18만2000건을 비교적 큰 폭으로 웃돈 수치다. 실업률도 6.3%에서 6.2%로 하락했다.

한편 국제 금값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6%(2.70달러) 떨어진 1698.40달러에 거래됐다.

 

어 만 기자  uhrmann@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 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235, 5층(신공덕동, 신보빌딩)  |  대표전화 : 070 7817 0177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희제 070-7817-0177 hjcho1070@naver.com
Copyright © 2021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