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랜드마크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다음달 18일 공식개장한다

23일부터 예약사이트 오픈 객실·레스토랑 예약받아…“한국형 라이프스타일 체험 관광명소 될 것” 이성주 기자l승인2020.11.23l수정2020.11.23 15: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이성주 기자] 제주 최고 높이, 최대 규모 건물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12월 18일 공식 개장한다.

▲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사진=롯데관광개발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개장일에 맞춰 23일부터 예약사이트를 오픈하고 객실과 레스토랑 예약을 받는다고 밝혔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기존에 가장 높았던 롯데시티호텔(89m)보다 2배가량 높고, 연면적(30만3737㎡)은 여의도 63빌딩의 1.8배에 달한다. 그랜드 하얏트 제주 브랜드로 운영되는 호텔과 제주 최초의 쇼핑몰인 케이(K) 패션몰, 국내 최대 규모의 미디어파사드, 14개의 글로벌 레스토랑, 38층 스카이데크와 8층 풀데크 등이 들어선다.
그랜드 하얏트 제주는 국내 최초로 올 스위트 객실 호텔을 선보일 예정이다. 65㎡(약 20평) 크기의 스탠다드 객실이 1467개로, 5성급 호텔의 일반 객실(40m²)보다 넓다. 이보다 2배 큰 프리미어 객실(130㎡)은 127개가 운영된다. 총 1600개의 객실에서는 한라산과 바다, 도심 등 제주의 풍광을 통유리창을 통해 파노라마 뷰로 즐길 수 있다.
14개의 글로벌 레스토랑도 들어선다. 북경 오리구이와 딤섬 등 중국 4대 진미를 즐길 수 있는 ‘차이나 하우스’, 스시와 이자카야, 데판야끼를 함께 맛볼 수 있는 일식당 ‘유메야마’와 함께 고급 한우구이를 선보이는 ‘녹나무’ , 그리고 국내 최대 규모(294석)를 자랑하는 ‘그랜드 키친’ 뷔페 레스토랑이 대표적이다.
가장 높은 38층에 있는 스테이크와 해산물이 주메뉴인 ‘스테이크 하우스’와 한국식 모던 포장마차인 ‘포차’, 낮에는 스카이라운지였다가 밤에는 라운지 바로 변하는 ‘라운지38’이 들어선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3·4층에는 K패션 전문 쇼핑몰인 한(HAN) 컬렉션이 조성된다. 최범석 디자이너의 '제너럴아이디어', 방탄소년단(BTS) 의상을 만든 백지훈 디자이너의 '제이백쿠튀르', 박윤희 디자이너의 '그리디어스' 등 200여명의 K패션 디자이너들이 여성, 남성, 슈즈, 핸드백 등 14개의 편집숍을 선보인다.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는 제주의 명동이라 불리는 노형오거리에 위치한 국내 최초의 도심형 복합리조트"라면서 "제주 여행에서 부족했던 현대적인 한국의 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할 수 있는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는 제주의 명동이라 불리는 노형오거리에 위치한 국내 최초의 도심형 복합리조트”라면서 “제주여행에서 부족했던 모던 코리언 라이프스타일의 즐거움도 체험할 있는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총사업비 1조6000억원 이상이 투자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개장을 앞두고 본격적인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3,100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과 500만명(향후 3년간)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예고하고 있다. 롯데관광개발은2021년부터 5년간 7조5200억원의 경제효과와 5만6000명의 취업유발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성주 기자  123fuerst@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1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