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19 재확산과 추가부양책 난항 등 영향 하락…항공사와 크루즈 급락-독일 SAP 20%대 추락

다우 2.29%-나스닥 1.64% 하락마감…미국과 유럽주요국 코로나19 감염 하루 최고치 연일 경신 어 만 기자l승인2020.10.27l수정2020.10.27 06: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어 만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미국의 추가부양책 난항 등 영향으로 하락했다.

▲ 미국 뉴욕증시는 26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사진은 뉴욕증권거래소의 한 거래인이 주가가 하락하자 곤혹스런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 [뉴욕=AP/뉴시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2.29%(650.19포인트) 급락한 2만7686.38에 거래를 마쳤다고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S&P500 지수는 1.86%(64.42포인트) 하락한 3400.97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64%(189.34포인트) 내린 1만1358.94에 마감했다.

주요지수가 하락한 것은 코로나19 재확산과 추가 경기 부양책 난항 소식에 투자심리가 악화된 때문으로 분석된다. 주요지수들은 장중 3%대 가까운 하락세를 보였다가 낙폭을 줄이며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지난달 초 이후 가장 크게 내렸다.

미국, 러시아 및 프랑스 등 유럽 주요 국가들은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일일 최고치를 다시 썼다. 미국에서 지난 금요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만 명을 넘어선 것을 비롯해 상황이 급속도로 악화하고 있다.

또 코로나19로 입원한 미국인의 수도 2개월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일 기준으로도 7일 평균 신규 확진자자 규모도 사상 최고치로 올랐다.

다음달 미국 대선 전까지 코로나19 부양책 법제화가 힘들 것이란 전망도 악재로 작용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이날 "민주당이 제안한 경기부양책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받아들일 수 없는 많은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항공사와 크루즈 주식들이 급락했다. 델타항공, 아메리칸에어라인은 6%대 넘는 하락을 보였다. 또 크루즈 운항사인 로열캐리비안은 9.65% 급락했다.

유럽 최대 소프트웨어업체 SAP는 올해 실적 전망을 대폭 낮추며 20% 넘게 폭락했다. 경쟁사인 오라클과 마이크로소프트(MS)도 4%, 2.8%씩 밀렸다.

반면 매각설이 나온 던킨도너츠의 모회사 던킨브랜즈는 16% 상승했다.


어 만 기자  uhrmann@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 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